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린나이코리아, 알서포트 '리모트미팅' 협업툴로 도입

비대면 재택·원격근무 서비스 전문 기업 알서포트는 린나이 코리아 본사와 전국 28개 서비스센터가 자사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을 협업 툴로 활용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알서포트 모델이 린나이 코리아‘리모트미팅’을 도입을 홍보하는 모습/ 알서포트


최근 린나이 코리아는 본사를 비롯한 5개 지역사업부, 전국 27개 도시 28개 서비스센터의 화상회의 시스템을 ‘리모트미팅’으로 전면 교체했다.

린나이 코리아는 주례회의 등 일반적인 회의뿐만 아니라 전국 서비스센터 직원 교육도 ‘리모트미팅’으로 진행하고 있다. 본사와 공장, 서울 사무소와 전국 서비스센터의 ‘리모트미팅’ 사용 빈도는 일일 평균 4~5회, 월 평균 50시간 이상에 달한다.

린나이 코리아 관계자는 "회의나 교육을 위해 이동할 필요가 없어 교통비 절감뿐만 아니라 이동 시간 단축에 따른 업무 효율이 향상되는 효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린나이 코리아는 직원 채용 면접에도 ‘리모트미팅’을 활용하고 있다. 프로그램 설치없이 회의 개설 및 참석이 가능하고 스마트폰으로도 이용할 수 있어 내부 회의뿐만 아니라 비대면 채용 면접 등 외부와의 커뮤니케이션도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린나이 코리아 관계자의 설명이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자사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은 린나이 코리아를 비롯한 많은 기업 및 공공기관에서 외산 화상회의 제품보다 성능, 안정성, 사용 편의성에서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리모트미팅이 화상회의를 넘어 필수 비즈니스 툴로서 기업 및 기관의 업무 효율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편리한 협업 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기사 원문 보기]

린나이코리아, 알서포트 '리모트미팅' 협업툴로 도입 - IT조선 > 기업 > 컴퓨팅·IT서비스 (chosun.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