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066

[메트로신문] '언택트' 트렌드 제조업 지고 ICT 뜨고…AI·로봇·화상회의 솔루션 등 급부상 신한은행 역삼점에 도입된 휴림로봇의 방역케어로봇 '테미'. /휴림로봇 [메트로신문]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언택트(비대면)' 바람은 산업계 판도를 제조업에서IT 중심으로 바꿔놓았다.​IT 업종이 대박을 터뜨리면서 비대면 사업을 일찌감치 준비한 카카오가 최대 수혜기업으로 떠올랐다. 카카오의 주가는 올초 15만원선에서 최근 25만~26만원대까지 치솟았다. 반 년여만에 60%나 급상승한 것이다. 국내 최대 플랫폼 서비스인 카카오톡을 비롯해 카카오커머스, 카카오페이 등이 주목을 받았다.​네이버 역시 주가가 18만원선에서 24만원 수준으로, 게임 개발사인 엔씨소프트도 50만원선에서 80만원 이상으로 주가가 크게 올랐다. 언택트 분위기 속에서 콘텐츠 사업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코로나19.. 2020. 5. 29.
[스타트업투데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상은 어떻게 바뀔까?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와 산업 전반에 변화가 생겼고, 사람들의 생활 패턴이 변화하고 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우리 일상은 크게 달라졌다. 학교는 수업을 온라인 강의로 대체하고, 관공서를 비롯한 많은 기업이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비대면(언택트) 구매가 늘면서 오프라인 구매는 줄고 온라인 쇼핑몰과 택배 관련 사업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일상생활과 소비, 교육, 업무,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비대면 문화가 정착되었다. 경제와 산업 전반에 변화가 생겼고 사람들의 생활 패턴이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비정상이었던 현상이 표준이 되는 ‘뉴 노멀(시대변화에 따라 새롭게 제시되는 표준)’의 세상이 도래했다. ​​​개인, 기업 경영, 정부 역할 다 바뀐다​코로나19 이후, 세.. 2020. 5. 29.
[이투데이] 알서포트, 마드라스체크와 언택트 협업 솔루션 제휴 체결 ▲서형수 알서포트의 대표(왼쪽)와 이학준 마드라스체크의 대표가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알서포트) 알서포트는 협업툴 스타트업 마드라스체크와 언택트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알서포트는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협업툴 스타트업 마드라스체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양사간의 서비스 연동은 물론 영업 및 마케팅 분야까지 협업을 추진한다.​이번 제휴는 언택트 환경에 필수적인 IT 솔루션 간의 협업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최근 상당수의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경험하며 새로운 업무 방식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비대면을 통해 메신저로 가벼운 업무 진행 상황을 확인하고 화상회의로 업무 소통과 의사 결정.. 2020. 5. 28.
[전자신문] "ICT산업 미래전략포럼" 글로벌 기업 관건은 수요·파트너·인재 한컴, AWS와 오피스 SW시장 공략스타트업서 유니콘 이끌 인재 부족재택근무 확산...기업 능동적 대처를알서포트 원격영상회의-SKT 그룹통화 주목​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ICT산업 미래전략포럼 세션III 포스트코로나 시대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방안에 대해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이기대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이사, 황준석 서울대 교수, 송치웅 STEPI 부원장, 오순영 한글과컴퓨터 CTO, 서동일 DTCP 한국지사장, 유승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기반과장.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을 위해 시장 수요 확인, 파트너 확보, 전문인력 양성이 중요하다는 데 전문가 의견이 일치했다.​오순영 한글과컴퓨터 최고기술책임자(CTO·전무)는 .. 2020. 5. 28.
[한국경제TV] 코웨이, '보이는 상담 서비스' 도입…"제품 보며 문제 해결" 코웨이가 기존 콜센터 상담의 틀을 깨는 ‘보이는 상담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보이는 상담은 콜센터 상담사가 소비자의 휴대폰 카메라로 제품 상태를 살펴보며 보다 정밀하게 상담을 제공하는 신개념 화상 서비스로 재택·원격근무 전문 기업 알서포트의 리모트콜 프로그램을 이용한다.​고객은 별도의 어플을 설치할 필요 없이 상담사가 보낸 문자 메시지 링크를 클릭한 후 영상 지원에 동의하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신청은 코웨이 콜센터에서 할 수 있다.​코웨이는 보이는 상담 서비스 도입으로 제품 정밀 진단과 조치 방법에 대한 신속한 안내가 가능해질 전망이다.​특히 고객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발생할 경우 CS닥터(제품 설치·수리 기사) 방문 없이 즉시 조치가 가능하다.​CS닥터 방문이 꼭 .. 2020. 5. 27.
[지디넷코리아] 코로나가 앞당긴 교육 혁신, 디지털 체계 건설해야 [포스트 코로나: AI+X가 핵심이다]⑩교육과 AI​(지디넷코리아=김우용 김민선 기자)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전세계의 교육 분야를 뿌리부터 흔들었다. 학교 중심의 집합 교육이란 기본 전제가 전례없는 감염병 때문에 총체적 위기다.​한국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동안 온라인 개학이란 결정을 내렸다. 이전까지 누구도 해보지 못한 경험이었다. 교육 당국과 IT업계가 밤낮없이 준비했고, 그 덕에 큰 탈없이 지금까지 초중고등학교에서 원격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대학 등 고등교육기관도 원격 강의 중심으로 올해 1학기를 보내고 있다.​코로나19는 공교육뿐 아니라 사교육을 포함한 교육 산업 전반에 새로운 도전을 요구한다.​수많은 질문이 떠오른다. 화면이 꺼졌을 때 벌어지는 상황은 어떤가. 기기 고장이나 .. 2020. 5. 27.
[바이라인네트워크] 일본 기업들은 재택근무를 어떻게 할까? 코로나19로 전세계 기업들이 재택근무에 나섰다. 접촉·대면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다. 국내에선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면서 기업들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일본은 지난 4월 초, 7개 지역에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비상사태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전국으로 확대됐다. 그러다 4월 중순,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명을 기록하며 정점을 찍었다. 이때부터 일본 정부에서 주문한 재택근무가 권장사항에서 근무원칙으로 자리 잡았다.​일본 기업들은 재택근무를 위해 원격제어 솔루션을 활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재택근무를 위해 원격제어 솔루션을 도입하고 있지만, 일본이 더 적극적이다. 국내 화상회의 원격제어 솔루션 기업 알서포트에 따르면, 지난 4월 2주차 일본에서 자사 원격.. 2020. 5. 25.
[주간동아] ‘포스트 코로나’ 대비하는 스마트 기업들 포스코 포항제철소 [사진 제공 · 포스코] -0.9%. 4월 골드만삭스 등 9개 해외투자은행이 내놓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경제가 얼어붙으면서 한국 경제 역시 추락세를 면치 못하리라 예상되는 것.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2%로 내다봤다. ​하지만 모든 산업과 기업이 어둠 속으로 침잠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19 사태 전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언택트(untact·비대면) 흐름에 미리 대비한 기업은 올해 1분기 오히려 좋은 성적을 거뒀다. ​수년간 신차 개발에 매진한 현대자동차는 내수시장에서 선전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해외시장 매출 타격에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8638억 원을 기록했다. 한화솔.. 2020. 5. 25.
[시사저널]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코로나19’…언택트에 IT업계 ‘기회’ 삼성SDS 원격근무 솔루션 '넥스오피스'를 이용한 회의 모습. / 사진 = 삼성SDS ​코로나19 감염으로 ‘언택트 근무’, ‘재택근무’가 노동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했다. 구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이 재택근무를 선언했으며 국내에서도 외국계 기업을 중심으로 비대면 근무가 확산되고 있다. ​SK텔레콤, KT 등 IT기업을 중심으로 지난 2월 이후 재택근무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감염자 수가 줄어들면서 사무실 근무를 추진했던 기업들도 이달 초 이후 감염자 수가 증가하면서 재택근무로 재전환했다. 공공기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앞서 실천한다는 목표와 함께 지방근무를 보완하기 위한 형태로 원격솔루션을 적용한 근무를 시험중이다.​21일 화상회의 솔루션 업체 알서포트에 따르면 연휴가 끝난 지난 6.. 2020. 5.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