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알서포트 "공공기관 화상회의 서비스 공략 활발"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 비대면 재택·원격근무 서비스 전문 기업 알서포트는 공공기관 및 공기업 비대면 화상회의에 자사 '리모트미팅(RemoteMeeting)'이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고양도시관리공사를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알서포트에 따르면 고양도시관리공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정부 출장 및 대면 회의 자제 지침에 따라 ‘리모트미팅’으로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 현재 대내외 비대면 회의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고양도시관리공사는 관내 60여개 시설 관리, 운영에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을 활용하고 있다. [사진: 알서포트]

60여개 공공시설을 전문적으로 관리, 운영하고 있는 고양도시관리공사는 업무 특성 상 회의가 많은 기관 중 하나다. 매주 20여 명이 참석하는 간부 회의를 비롯해 관내 60여개 시설 및 사업장에 상주하는 담당자들간의 회의도 매주 십여 차례에 수십차례에 이른다. 그러나 코로나19로 대면 회의 진행이 어려워지면서 비대면 화상회의 솔루션 도입에 나섰다.

하지만 업무 특성상 고려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 회의 빈도가 높고 참석 인원 규모도 다양한 반면, 임직원들 디바이스 환경이나 IT 친밀도가 각기 다르다는 점이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이를 감안해 고양도시관리공사는 리모트미팅을 도입하게 됐다.

고양도시관리공사 관계자는 “원활한 화상회의 진행을 위한 안정성과 사용 편의성이 가장 중요한 선정 기준이다”라며 “알서포트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은 쉽고 직관적인 사용자 환경(UX/UI)을 제공하고, 다양한 디바이스 및 네트워크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연결돼 임직원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전했다.

리모트미팅은 웹브라우저만 열면 누구나 화상회의 운영 및 참여가 가능하다. 현재 1000여개 공공기관 및 공기업에서 대내외 비대면 회의 및 대민 서비스에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고 알서포트는 전했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도 공공기관 및 기업에서 화상회의 이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보안과 안정성, 사용 편의성을 통한 업무 효율성이 중요한 가치로 인식되고 있다”며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을 적극 활용해 ‘리모트미팅’의 다양한 편의 기능과 성능을 강화함으로써 업무 효율성 향상과 차별적인 화상회의 경험을 제공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문 출처:디지털투데이

알서포트 "공공기관 화상회의 서비스 공략 활발" < 컴퓨팅 < 기사본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