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알서포트, 녹화 전용 ‘게임덕&모비즌 이어폰’ 출시

by 알서포트 2016. 9. 1.

[백지영 기자][디지털데일리] 


알서포트(www.rsupport.com/ko-kr 대표 서형수)는 모비즌과 게임덕 이용자를 위한 녹화 전용 기기인 ‘게임덕&모비즌 이어폰’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화면과 내장원음이 동시에 녹화되는 PC와는 달리 모바일 녹화는 내장원음이 아닌 스피커로 출력된 소리를 마이크가 재녹음하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외부 잡음과 원치 않는 소리가 녹음되는 탓에 컨텐츠 제작에 제약이 많다.


이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알서포트는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기기를 위해 특수 설계한 이어폰 ‘게임덕&모비즌 이어폰’을 출시했다는 설명이다. ‘게임덕&모비즌 이어폰’은 약 3년의 연구기간과 1년간의 긴 개발 과정 끝에 지난 6월 ‘데이터 재입력형 스마트 기기용 음성 입출력 장치’ 특허를 획득했다. 초기 제품 기획부터 설계, 제작까지 내부에서 진행해 완성도를 끌어올렸다는 회사 측은 밝혔다.


알서포트 관계자는 “소프트웨어 방식으로는 모바일에서 출력되는 원음 그대로 화면과 함께 녹화하는 것이 불가능했다”며 “기존에 없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많은 시행착오 끝에 휴대가 용이하고 활용도가 높은 하드웨어형 이어폰을 제작, 특허까지 등록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알서포트는 이를 직접 판매할 계획이다. 이미 모비즌 3000만 사용자와 게임덕 120만 사용자들을 위한 단독 온라인 쇼핑몰 ‘모비즌샵(Mobizen Shop)’을 오픈했다. 한시적으로 정가에서 15%가 할인된 2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향후 옥션, G마켓과 같은 오픈 마켓 뿐만 아니라 티몬, 쿠팡과 같은 소셜커머스에도 입점한다는 계획이다. 해외는 아마존, 라쿠텐 등과 같은 글로벌 온라인 마켓을 통해 판매한다.


 알서포트 서형수 대표는 “‘어떻게 하면 크리에이터들이 더 쉽고 더 빠르게 더 좋은 컨텐츠를 만들게 할 수 있을까?’란 사용자 중심의 고민에서 출발한 제품”이라며 “SW개발을 넘어 HW까지 직접 설계, 개발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지만 앞으로도 사용자를 위한 최고의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문 링크>

http://www.ddaily.co.kr/news/article.html?no=14689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