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전자신문] 알서포트, 초·중·고 교육 기관 대상 '리모트미팅' 완전 무료 제공

by 알서포트 2020. 3. 31.

알서포트(대표 서형수)가 코로나19사태로 학사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는 초·중·고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을 기한 없이 완전 무료화한다.

전국 초중고 개학이 3월 2일에서 4월 6일까지 3차례나 연기 되면서 학사일정 차질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 온라인 개학이 공론화되지만 일선 학교에서는 온라인 개학시 적합한 수업 방식, 수업 도구 등을 찾기 위해 혼란이 가중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온라인 개학이 이슈화된 3월 23일부터 알서포트 재택근무 서비스(무료)를 신청하는 학교가 늘었다. 알서포트가 1월 28일 재택근무 무료 제공 캠페인 진행 후 누적 신청건수가 3500개를 넘었다. 이 가운데 학교를 포함한 교육 분야 신청자가 약 20%에 달한다. 알서포트는 이를 소화하기 위해 두 달 사이에 서버를 50배 증설했다. 사용량 40%가량은 교육 분야에서 발생한다.

알서포트는 학교 현장에서 온라인 개학 준비에 불필요한 혼란과 시간 낭비를 줄이기 위해 온라인 수업이 가능한 화상회의 리모트미팅을 기간 제한없이 초·중·고 교육기관(학교)을 대상으로 전면 무료 제공한다. 현재 무료 사용 중인 학원, 대학교 등 사교육 기관은 기존과 동일하게 4월 30일 무료 제공이 종료될 예정이다.

클라우드 웹 화상회의 솔루션 리모트미팅은 PC에 설치할 필요없이 웹브라우저만 있으면 사용할 수 있다. 화면·문서 공유 기능은 물론 오프라인에서 수업시간에 맞춰 교실을 들어가 듯 리모트미팅 라운지(LOUNGE)에 마련된 온라인 교실로 바로 입장해 오프라인 그대로 온라인 수업을 이어갈 수 있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전국 초·중·고 학교 온라인 수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현재 인프라를 1000배 가량 증설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면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한국 기업으로써 재난 상황에서도 교육이 이어질 수 있도록 이 사태가 극복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무료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서포트는 현재 재택근무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하는 사교육 기관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추진하는 '코로나19 대응 클라우드 서비스 우선 지원 사업'을 통해 최대 월 65만원까지 사용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재택·원격근무를 위한 서비스 무료 신청은 알서포트 웹사이트 또는 무료신청 웹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