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IT조선] "코로나19 이기자"…SW기업들 기술 역량 펼치고 무상 지원까지

by 알서포트 2020. 4. 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학교를 돕기 위해 알서포트와 PTC 등 다수 기업이 팔을 걷어붙였다. 자사 소프트웨어(SW) 역량을 기반으로 일선 현장에 원격 업무와 교육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IBM은 코로나19 정보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선보인다.

클라우드 원격근무 소프트웨어(SW) 기업 알서포트는 코로나19 사태로 학사 일정에 차질을 빚는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자사 화상회의 솔루션 ‘리모트미팅'을 기한 없이 무료로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다만 학원과 대학 등 사교육 기관은 기존 방침대로 4월 무료 제공이 끝난다.

리모트미팅은 PC에 설치할 필요없이 웹브라우저만 있으면 사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화면·문서 공유 기능과 리모트미팅 라운지(LOUNGE) 기능도 제공한다. 라운지에서 들어야 하는 온라인 수업을 선택해 들으면 된다.

알서포트에 따르면 최근 전체 서버 사용량에서 40%가 교육 분야다. 알서포트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이용량 폭증으로 서버를 기존 대비 50배 증설한 상황이다.

알서포트 서형수 대표는 "전국 초·중·고교 온라인 수업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인프라를 1000배쯤 증설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며 "재난 상황에서 교육을 이어가도록 사태가 극복될 때까지 무료로 지원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IoT) SW 기업 PTC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제조 업계를 돕고자 증강현실(AR) 기반 협업 도구 ‘뷰포리아 초크(Vuforia Chalk)’를 6월까지 무료 제공한다.

뷰포리아 초크는 AR과 실시간 소통을 결합한 제조업용 협업 도구다. 3D 물리 객체를 정확하게 인식하는 비전 기술을 도입해 현장 기술자가 전문가 가이드에 따라 프로세스를 진행하도록 돕는다. 모바일 화면에서 디지털 주석도 달 수 있다. 산업 현장을 영상통화로 공유해 디지털 트윈(현실과 동일한 가상 세계)을 구현한다.

박혜경 PTC코리아 지사장은 "대면 서비스가 불가피하다고 여겨졌던 유지보수와 현장 교육 영역에서 AR 기술이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BM이 내놓은 코로나19 정보 제공 앱. / IBM 제공

IBM은 인공지능(AI) 왓슨(Watson)과 분석툴을 기반으로 코로나19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 무료 앱을 배포한다.

IBM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실행되는 무료 앱은 IBM 왓슨으로 세계보건기구와 다수 국가의 주 정부, 지방 정부의 코로나19 데이터를 분석해 정보를 제공한다. 코로나19 시간별 데이터와 최근 통계뿐 아니라 최신 뉴스와 비디오도 함께다.

특히 IBM 왓슨과 코그노스 애널리틱스(Cognos Analytics) 기반 대화형 대시보드는 데이터 과학자와 연구원, 미디어 등의 사용자가 지역 데이터를 심층 분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미국 최대 기상 채널인 웨더 채널(Weather Channel) 앱이나 웨더닷컴 사이트, 온라인 대시보드로 확인하면 된다.

IBM은 향후 미국뿐 아니라 글로벌 데이터를 추가해 코로나19를 추적할 수 있는 뉴스와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용 가능한 공중 보건 정보와 환자 교육 자료, 테스트 센터 위치 등과 같은 세부 정보도 추가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