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페인6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2 가보니…ID 하나로 여러 서비스·정보 통합 지면일자 2012.3.12 2월 27일(한국 시간 28일) 오전, 바르셀로나 에스파냐 지하철역을 나서자마자 호각 소리에 혼이 빠질 듯하다. ‘Contrarreforma Laboral(노동법 개혁 반대)’ 피켓을 든 시민들이 연신 호루라기를 불며 정부 정책에 항의하는 구호를 외쳐댄다. 유럽 재정위기가 피부로 느껴지는 대목이다. 경찰이 터준 길을 따라 들어간 행사장은 바깥 풍경과는 전혀 다른 세상이다. 사회 갈등이란 구시대의 잔재는 오간 데 없고 모바일 기기 하나만으로 경험해보지 못한 일상생활이 펼쳐진다. 전 세계 1400여개 업체, 8만여명이 찾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2. 이곳에서 IT산업의 미래지도와 한국 기업들의 위기, 기회를 트렌드로 묶어봤다. 이번 전시에서 화제는 단연 중국이었.. 2012. 3. 16.
알서포트, 원격 장애진단 실시간 지원 강점 지면일자 2012.3.4 ■ 글로벌 스타기업 - 소프트웨어 2001년 창립한 알서포트(서형수 대표)는 기업과 개인 등 각각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전 세계 수많은 기업, 정부, 공공, 금융, 제조, 교육기관들이 알서포트의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회사 대표제품인 리모트콜은 상담원이 웹브라우저를 통해 고객의 디바이스에 접속해 원격으로 장애를 진단하고 실시간 문제 해결하는 원격지원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은 고객의 PC 화면을 공유해 실시간으로 고객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원격지원ㆍ제어 제품으로, 고객은 접속페이지에서 한 번 클릭만으로 쉽게 연결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원격지원 관련 다양한 기술 특허를 획득했고, 미국과 일본 등 세계시장에서 지적재산권으로 그 기술을 보호받고 있다. 레노보(Lenov.. 2012. 3. 6.
[MWC2012] 대기업만 잔치?…국내 中企 17곳 해외시장 ‘똑똑’ 지면일자 2012.2.29 코트라 한국관, 16개 업체 참가…컴투스, 구글 전시관 초대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 참여한 국내 대표 대기업이다. MWC 2012에는 이들만 있을까. 국내 중소기업 17곳도 참가했다.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MWC 2012에 마련된 한국관에서는 국내 중소기업 16곳이 특화 기술을 앞세워 해외 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관은 코트라(KOTRA)가 지원했다. 한글과컴퓨터 알서포트 콘텔라 네오엠텔 셀루온 디지털아리아 등 16개사가 전시관과 상담을 함께 하고 있다. 코트라 마드리드 코리아비즈니스센터 홍정아 차장은 “오는 3월4일까지 코트라를 통해 접수된 상담만 모두 .. 2012. 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