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국내 SW를 주도하는 핵심, R&D를 이끄는 사람들 - 알서포트편

by 알서포트 2012. 2. 9.

[국내 SW를 주도하는 핵심, R&D를 이끄는 사람들] ④ 알서포트

[
디지털데일리 심재석기자] 신년기획시리즈 ‘국내 SW를 주도하는 핵심, R&D를 이끄는 사람들’ 취재를 위해 지난 2일 서울 방이동에 위치한 알서포트를 방문했을 때, 임직원들은 다소 분주하고 들뜬 모습이었다. 회사에서 전 사원과 가족들에게 괌 여행을 보내주는데, 다음 날(3) 2차 여행팀의 출발일이었기 때문이다.

중소규모의 소프트웨어 업체에서 전 사원과 그 가족들에게 해외여행을 선물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100억원 안팎의 매출을 올리는 소프트웨어 업체 입장에서 수억 원의 비용을 직원 여행에 사용한다는 것은 여간 통 큰 결정이다. 알서포트 경영진이 직원들에게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

알서포트는 원격지원 솔루션인 ‘리모트콜’과 원격제어 솔루션 ‘리모트뷰’를 공급하는 회사다. 이는 PC PC 또는 PC와 모바일 기기간의 원격지원을 가능케 한다
.

비록 일반인들에게 ‘알서포트’라는 이름이 크게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IT업계 내부에서는 일본 시장에서 성공한 소프트웨어 업체로 유명하다. 이 회사의 원격지원 솔루션은 일본을 비롯해 아시아 지역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에는  최근 모바일 바람을 타고  미주나 유럽 등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국내 SW를 주도하는 핵심, R&D를 이끄는 사람들’ 시리즈의 네 번째 회사로 알서포트를 선택한 이유는 일본시장 진출의 성공 경험을 듣고 싶었기 때문이다. 일본 기업들이의 깐깐함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많은 국내 SW 업체들이 일본 시장을 두드렸지만 성공을 거둔 기업은 많지 않다.

 


박상일 알서포트 연구개발 본부장은 일본 시장 성공 비결에 대해 “일본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잘 맞춰서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처음 일본 시장에 진입할 때는 현 서형수 대표가 개발팀장을 하고 있을 시기였는데, 일본에서 약간의 문제만 생겨도 개발팀장이 일본으로 날아갔습니다. 어떤 문제가 생겼는지 직접 보고 판단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일본은 네트워크 상황이 국내와 다르고 프록시를 이중으로 두는 등 국내 IT환경과 다르기 때문입니다. 개발팀장이 직접 상황을 살핌으로써 고객의 문제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박 본부장의 설명이다.

그는 “모든 소프트웨어 제품이 100% 만족스러울 수는 없습니다”면서 “처음 일본 시장에 진출했을 때, 일본 업체들이 알서포트 제품에 100% 만족해서 선택한 것은 아니겠지만 영업 및 지원팀뿐 아니라 연구개발 부서에서도 일본 고객의 취향을 파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

연구기획팀 남양원 팀장은 “품질, 현지화, 신뢰로 성공비결을 요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독자 프로토콜을 만들어서 최상의 성능 발휘할 수 있었고, 화면 제어기술이 그 어느 업체보다 우수했으며, 현지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현지화 전략이 주요했다”면서 “제품이 아닌 솔루션으로 접근하면서 고객의 피드백을 잘 반영한 것도 성공요인”이라고 덧붙였다
.

응용기술팀 송덕현 팀장은 ‘프로세스’라고 설명했다
.

“일본에서 신기능 및 수정 요청이 들어오면 요구사항 분석설계를 전문으로 하는 사람들이 이를 정리해서 개발팀에 넘기고, 연구소에서 개발하면 품질관리 부서로 넘깁니다. 이런 절차와 프로세스가 SW 품질의 성공비결입니다”


최근 알서포트는 미국 및 유럽 시장을 노리고 있다. 일본 시장에서 성공한 전략이 미국에서도 통할까? 이에 대해서는 연구소 관계자들은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송 팀장은 “미국과 일본은 문화적 차이가 크다”면서 “문화적 차이에 따라 기능적인 요구가 달라지기 때문에 미국을 위한 솔루션 수정사항이 있다”고 말했다
.

남 팀장도 “예를 들어 사용자 환경 면에서 카테고리를 분류하는 것도 일본과 미국은 완전히 다르고, 문서화를 하는 방식도 다르다”고 덧붙였다
.

하지만 진출하는 국가마다 그에 맞는 제품을 개발하는 것은 어렵다. 국가별 제품을 관리하고 유지보수, 업그레이드 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

이에 대해 송 팀장은 “글로벌 스탠다드를 찾는 게 매우 어렵다”면서 “자신이 생각하는 글로벌 표준이 무엇인지 스스로 찾는 게 중요하고, 해외 시장에서 이것이 표준이다라고 얘기할 수 있는 것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알서포트 연구소의 특징 중 하나는 다양한 플랫폼과 언어를 다룬다는 점이다. 각 플랫폼 별로 제품을 개발해야 하기 때문이다. 윈도 OS를 비롯해 안드로이드, iOS, 윈도폰7 등 다양한 운영체제용 제품을 개발하고, 언어도 자바, C#, 오브젝트C, 자바스크립트 등 여러 언어를 사용한다
.

이 때문에 알서포트 연구소는 한 연구원이 두 개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습득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외부에서 필요한 인력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역량을 배가하자는 취지다
.

박 본부장은 “여러 플랫폼을 대상으로 하려니 인력이 너무 많이 필요하다”면서 “이 때문에 연구원들이 두 가지 기술을 습득하도록 권장하고 있으며, 새로운 것을 해보고 싶은 원구원들에게는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설명했다
.

송 팀장은 “대기업에서 개발자들은 시스템의 일부로 작동하지만, 알서포트에서는 본인이 원한다면 다양한 것을 시도해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자기 계발을 원하는 개발자들에게 큰 매리트”라고 강조했다
.

심재석 기자 sjs@ddaily.co.kr

기사원문보기 http://www.ddaily.co.kr/news/news_view.php?uid=8731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