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디지털투데이]업무용 메타버스 대권 레이스 시작...VR헤드셋은 꼭 필요할까?

메타, VR기기 쓰고 이용하는 VR앱 호라이즌 워크룸 앱 제공 중

마이크로소프트, 팀즈에 디지털 아바타 요소 가미...별도 기기 없이 이용

알서포트, 2차원 화상회의 서비스 3D로 확장한 가상 오피스 개발...기기 없이 활용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 메타버스를 둘러싼 초반 레이스에서 기업 업무 시장을 겨냥한 경쟁이 의미있는 한축으로 부상했다.

페이스북에서 이름이 바뀐 메타에 이어 마이크로소프트가 메타버스를 활용한 업무용 솔루션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고, 국내 화상회의 서비스 업체 알서포트도 내년 메타버스 기반 가상 오피스 플랫폼 출시를 예고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메타버스 기반 업무용 플랫폼이 내년을 전후로 거점을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또 같은 업무용 메타버스라고 해도 디테일은 제각각이어서, 어떤 접근법이 좀더 큰 영향력을 미칠지도 관전포인트가 될 것 같다.

(중략)

회의 넘어 메타버스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으로까지?

국내 업체들 중에선 알서포트가 메타버스를 활용한 업무용 솔루션 사업화에 적극적이다.

알서포트는 현재 제공 중인 클라우드 기반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RemoteMeeting)’을 기반으로한 가상 오피스 플랫폼을 내년 하반기에는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알서포트는 원격근무 솔루션 ‘리모트뷰(RemoteView)’ 기술도 활용해 웹기반 2D 서비스인 리모트 미팅을 3D화한 가상 오피스 솔루션 개발에 착수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알서포트가 개발 중인 가상 오피스 플랫폼은 메타나 마이크로소프트와 마찬가지로 디지털 아바타를 활용해 3차원 가상 환경에서 회의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알서포트는 단순히 실험적인 성격으로 추진하는 프로젝트는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알서포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 속에 재택근무나 화상회의를 많은 이들이 경험하면서 꼭 출근이나 지방 출장을 가야할 필요가 없다고 보는 이들도 늘었다. 젊은 층은 특히 그렇다"면서 "하지만 원격 근무를 하면 조직에 대한 소속감은 떨어지는 측면이 있다. 메타버스가 이를 보완해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장기적으로 알서포트는 가상 오피스 플랫폼을 화상회의용 아니라 기업내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가상 오피스로 시작하지만 서비스 내에, 주변 상권도 연동해 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나리오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 보기>

업무용 메타버스 대권 레이스 시작...VR헤드셋은 꼭 필요할까? < 컴퓨팅 < 기사본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