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

[머니투데이] "재택근무하면 생산성 떨어진다고? 천만의 말씀" : 네이버 블로그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 "원격제어·화상회의 무료 제공해 네트워크 사용량 4배 폭증"]

"수년간 재택근무 관련 컨설팅을 했지만 고객사 중 재택근무로 생산성이 떨어진 사례를 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최근 서울 방이동 본사에서 머니투데이와 만나 재택근무 확산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직원 200여명 규모인 화상회의 솔루션업체 알서포트는 최근 코로나발 재택근무 확산에 눈코 뜰새가 없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기업들이 직원감염을 우려해 재택근무에 대거 나서자 이 회사의 솔루션도 각광을 받고 있다. 알서포트는 지난달 말부터 화상회의 시스템 '리모트미팅'과 원격 제어시스템 '리모트뷰'를 석달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시작했고, 기업·공공기관·학교·학원 등에서 제품 사용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1월 3주차(1월 13일 ~ 19일) 대비 2월 3주차(2월 17일 ~ 23일) 리모트미팅 사용량은 두 배나 증가했다.

알서포트 자체적으로도 24일부터 자율적 재택근무제를 시행중이다. 직원들에게 개인 노트북을 지급하고 IT전화기를 사용하고 있어 별다른 준비없이도 바로 유연근로제를 시작할 수 있었다.

서 대표는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했을 때 데모버전 신청건수는 10배 이상 늘었다"며 "특히 교육과 금융 두 산업의 이용건수 증가가 두드러진다"고 말했다. 이어 "수업을 원격교육으로 대체하거나 학교나 교육기관에서 원격회의를 진행하는 사례들이 많은 것같다"고 덧붙였다.

알서포트는 폭증하는 원격회의 수요에 대비해 클라우드 서버,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서버 등 각종 IT자원을 두 배 이상 늘렸다. 서버 증설비용과 늘어난 네트워크 비용까지 수억원 이상의 추가 투자를 단행한 셈이다.

서 대표는 "코로나19 발발 초기에 공표한대로 4월 말까지는 무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약속을 지킬 계획"이라며 "트래픽이 예상보다 더 증가하긴 했지만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시기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본 파나소닉헬스케어의 원격진료 플랫폼에 알서포트의 화상회의 솔루션

'리모트미팅'이 지원된다.

일본 화상회의 시장도 열렸다…장기 성장성에 초점

알서포트는 2012년 일본 최대 통신사인 NTT도코모로부터 14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후 일본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며 지난해 전체 매출의 약 60%를 차지했다. NTT도코모는 서형수 대표(29.7%)에 이은 2대 주주(15.43%)이기도 하다.

알서포트가 비즈니스모델을 기획해 개발한 NTT도코모의 '안심원격서포트'는 NTT도코모의 전체 회원 7000만명 중 약 30%에 달하는 2000만명이 유료로 가입한 서비스다. 회원이 모바일 기기 사용 중 장애가 발생할 경우 상담사와 연결해 원격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회사는 지난해부터 일본 파나소닉헬스케어와 협업해 원격진료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2015년부터 의료인과 환자 간 원격의료를 허용했다. 고령화로인해 노인들이 병원까지 일일이 거동하는 것이 힘들어지자 PC나 스마트폰으로 화상 진료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환자는 각 병원에서 부여한 접속코드를 PC나 스마트폰에 입력할 경우 바로 의사와 연결돼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고령 인구는 의사들이 일일이 방문하거나 병원으로 이동하기 어렵기 때문에 원격의료는 효과적인 진료수단"이라고 설명했다. 알서포트는 최근 4년간 연평균 10%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왔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5.3% 증가한 285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5.9% 증가한 58억원을 기록했다.

서 대표는 "재난·재해 등 위기상황은 IT기업의 새로운 기술이나 제품이 주목받는 기회"라며 "한국·일본 두 시장에서 올해부터 일하는 방식·습관이 바뀌는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

박계현 기자 unmblue@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