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583

[전자신문] SW업체 알서포트 “일본지진 위기가 곧 기회다” SW업체 알서포트 “일본지진 위기가 곧 기회다” 지면일자 2011.03.31 국내 소프트웨어(SW) 업계의 ‘재팬 러시‘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계속되는 여진 공포와 방사능 피폭 우려에도 불구하고 토종 SW 업체들의 일본시장 진출은 계속되고 있다. 알서포트(대표 서형수)는 최근 한국으로 일시 귀국시켰던 일본 주재 직원들을 일부 도쿄사무실로 복귀시켰다. 현지 대기업들과 추진 중인 대형 프로젝트의 지속 진행을 위해서다. 서형수 사장은 “한국 업체와 달리, 일본 기업은 이런 일로 금방 사업을 접거나 변화를 급하게 주지는 않는다”며 “추진 중이던 프로젝트가 일부 순연되기는 했지만 기본적인 사업 구조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오히려 지진 발생 직후 도쿄 등 수도권 전 지역에서 시행 중인 ‘계획 정전’ 때.. 2011. 8. 3.
[헤럴드 경제] 알서포트 도쿄지사의 변함없는 고객지원 알서포트 도쿄지사의 변함없는 고객지원 지면일자: 2011.03.21 유승호 코트라 도쿄KBC 해외IT지원센터운영팀장 지난 11일 금요일 오후 2시46분께 일본 동북부 태평양 연안에서 쓰나미를 동반하며 발생한 규모 9의 지진은 미야기현, 이와테현의 일부 도시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16일 현재 사망자와 행방불명자는 2만1500여명, 피난민은 43만여명에 이르고 있다. 그 날 도쿄 지역에선 진도 6의 강력한 건물 흔들림 현상이 발생했다. 필자는 당시 후쿠오카 현청 도쿄사무소 하라구치 유키코 소장과 함께 IT사업 협력에 대해 얘기를 나누다가, 건물이 무너질 듯 흔들려 긴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밖에선 이미 수백명이 대피해 겁에 질린 표정으로 좌우로 흔들리는 건물을 바라보고 있었다. 지진 직후 전화는 불통됐.. 2011. 8. 3.
[데일리그리드] 알서포트, 일본기업에 재택근무용 리모트뷰 무상지원 알서포트, 일본기업에 재택근무용 리모트뷰 무상지원 지면일자: 2011.03.17 원격지원 분야 전문기업인 알서포트(대표 서형수)는 대지진으로 혼란에 빠진 일본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재택 근무, 스마트워크용 자사 원격제어 솔루션 리모트뷰를 일정 기한 무상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알서포트는 일본 내 원격지원, 원격제어 시장에서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순수 국산업체로서 8년 전 일본 시장에 진출한 이후 매년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여 지난 해 알서포트 전체 매출의 약 45%를 일본 시장을 통해 달성할 만큼 큰 성장을 하였다. “알서포트는 일본 내 원격지원, 원격제어 솔루션 분야의 1위 기업으로서 일본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해왔습니다. 이에 큰 아픔을 격고 있는 일본 국민들을 돕고자 하는 취지에서 재.. 2011. 8. 3.
[전자신문]【기획/일본 대재앙】KT, 후이즈, 알서포트 등 기업들 맞춤형 후원행렬 이어져 【기획/일본 대재앙】KT, 후이즈, 알서포트 등 기업들 맞춤형 후원행렬 이어져 지면일자 2011.03.17 국내 기업들의 일본 지진 복구를 위한 후원 행렬이 계속됐다. 특히 각 기업들이 단순히 돈을 지원하는 것을 넘어 자사 서비스를 통한 맞춤형 기부를 펼쳐 눈길을 끌다. KT는 일본 지진 관련 추가 요금할인과 119구조대 위성휴대전화 지원 등 피해복구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KT(대표 이석채)는 5월 말까지 ‘올레로밍 저팬에그’ 서비스 요금을 50%, 3월 말까지 001 국제전화 요금을 20% 할인하기로 했다. 또 일본에 파견된 구조단에 위성휴대전화를 지원한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부터 이달 말까지 일본 방문 고객들의 모든 로밍 메시지의 수신 및 발신 요금을 감면키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일본 로밍 고.. 2011. 8. 3.
[전자신문] [기획/일본 대지진] SW 진출업체 무사 [전자신문] [기획/일본 대지진] SW 진출업체 무사 면일자 : 2011.03.14 일본에 진출해 있는 국내 소프트웨어(SW) 업체들의 피해는 다행히 미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한일IT경영협의회(KJIT) 등 관련 단체와 업계에 따르면 대다수 한국 SW업체들은 도쿄 및 인근 지역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파견 인력과 현지 채용인들이 집중 배치돼 있는 이들 서남부 지역은 진앙지인 동북부와 비교적 멀리 떨어져 있어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는 분석이다. 도쿄 긴자에 현지 사무실을 운영 중인 김형곤 투비소프트 사장은 “노무라종합연구소나 히타치솔루션스 등 대부분의 사업장이 도쿄, 멀어야 오사카 등 서남부 지역에 몰려 있다”며 “별다른 피해 소식이 들어오고 있지 않아, 향후 추이 정도만 보고 받는 상태”라고 말했다.. 2011. 8. 3.
[지디넷코리아] "구글앱스 쓰면 크롬넷북 덤"…기업시장 물밑작업? [지디넷코리아] "구글앱스 쓰면 크롬넷북 덤"…기업시장 물밑작업? 면일자 : 2011.03.12 구글 앱스에 가입하면 테스트용 기기로 나온 크롬 노트북 'Cr-48'을 제공한다는 판촉 행사가 국내서 진행되고 있다. 일각의 분석대로 크롬 운영체제(OS)는 기업시장을 공략할 것이라는 예측이 현실화될 것인지 주목된다. 구글 앱스 공식 국내 총판인 넷킬러는 지난 11일 기존 사용자와 잠재 수요층 기업들을 대상으로 메일을 보내 "3월까지 구글 앱스 1천계정 이상을 새로 계약한 고객사는 크롬 노트북과 소정의 혜택을 제공한다"며 "이는 추천으로 계약을 체결한 경우에 한해 추천기업과 추천받은 고객사 양측에 같이 주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정성욱 넷킬러 대표는 Cr-48 모델을 소개하는 웹사이트를 제시하며 "(프로모션.. 2011. 8. 3.
[SINA] RSUPPORT情迷西班牙世界移动通信大会 SUPPORT情迷西班牙世界移动通信大会 지면일자 : 2011.02.17 (현지시간) 【IT168 资讯】全球移动通信大会MWC(Mobile World Congress的缩写),其前身是3GSM展,由GSM协会(GSM Association)发起并举办,在每年年初(通常为2月)举行。2011年Mobile World Congress展会在西班牙巴塞罗那会展中心举办,展览时间于2011年2月14日起至17日止。作为世界移动通信界的三大国际组织之一,其成员已经包括全球218个国家和地区的750多家移动通信运营商和220多家设备制造商经已然成为全球通信领域最具规模和影响力的大型展会之一。在2008年,3GSM大会正式更名为MWC大会,也就是我们现在的移动通信世界峰会。作为每年一度的通信产业盛宴,每年在展会之际都有大量知名移动运营商和设备供应商以及互联网和娱乐专业人员等出席。每一.. 2011. 8. 3.
[V3] RSupport brings remote support to Android and Windows Mobile RSupport brings remote support to Android and Windows Mobile 지면일자 : 2011.02.22 (현지시간) The demand from enterprises for low cost, reliable support of smartphones and tablets is set to increase as the capabilities of these devices continue to grow, and employees expect to use popular models like the HTC Desire or iPad for work purposes. But the complexity and application flexibility of these device.. 2011. 8. 3.
[Expert Reviews] RSupport enters European mobile support market [Expert Reviews] RSupport enters European mobile support market 지면일자 : 2011.02.24 (현지시간) Tablets and smartphones, or more specifically their operating systems, may seem straightforward to the tech-literate early adopters. However, at present smartphones still make a relatively small segment of total mobile phone sales. If that market is to expand to its full potential, and therefore include less.. 2011. 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