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서포트 소식/알서포트 언론보도489

[바이라인네트워크] 일본 기업들은 재택근무를 어떻게 할까? 코로나19로 전세계 기업들이 재택근무에 나섰다. 접촉·대면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다. 국내에선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면서 기업들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일본은 지난 4월 초, 7개 지역에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비상사태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전국으로 확대됐다. 그러다 4월 중순,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명을 기록하며 정점을 찍었다. 이때부터 일본 정부에서 주문한 재택근무가 권장사항에서 근무원칙으로 자리 잡았다.​일본 기업들은 재택근무를 위해 원격제어 솔루션을 활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재택근무를 위해 원격제어 솔루션을 도입하고 있지만, 일본이 더 적극적이다. 국내 화상회의 원격제어 솔루션 기업 알서포트에 따르면, 지난 4월 2주차 일본에서 자사 원격.. 2020. 5. 25.
[주간동아] ‘포스트 코로나’ 대비하는 스마트 기업들 포스코 포항제철소 [사진 제공 · 포스코] -0.9%. 4월 골드만삭스 등 9개 해외투자은행이 내놓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경제가 얼어붙으면서 한국 경제 역시 추락세를 면치 못하리라 예상되는 것.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2%로 내다봤다. ​하지만 모든 산업과 기업이 어둠 속으로 침잠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19 사태 전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언택트(untact·비대면) 흐름에 미리 대비한 기업은 올해 1분기 오히려 좋은 성적을 거뒀다. ​수년간 신차 개발에 매진한 현대자동차는 내수시장에서 선전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해외시장 매출 타격에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8638억 원을 기록했다. 한화솔.. 2020. 5. 25.
[시사저널]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코로나19’…언택트에 IT업계 ‘기회’ 삼성SDS 원격근무 솔루션 '넥스오피스'를 이용한 회의 모습. / 사진 = 삼성SDS ​코로나19 감염으로 ‘언택트 근무’, ‘재택근무’가 노동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했다. 구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이 재택근무를 선언했으며 국내에서도 외국계 기업을 중심으로 비대면 근무가 확산되고 있다. ​SK텔레콤, KT 등 IT기업을 중심으로 지난 2월 이후 재택근무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감염자 수가 줄어들면서 사무실 근무를 추진했던 기업들도 이달 초 이후 감염자 수가 증가하면서 재택근무로 재전환했다. 공공기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앞서 실천한다는 목표와 함께 지방근무를 보완하기 위한 형태로 원격솔루션을 적용한 근무를 시험중이다.​21일 화상회의 솔루션 업체 알서포트에 따르면 연휴가 끝난 지난 6.. 2020. 5.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