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945

[지디넷코리아] 일본에는 재택근무 권장하는 날이 있다? 직원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일할 수 있게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는 회사가 늘고 있다. 지난 7월1일 시작된 주 52시간 근무제에 발 맞추기 위해서다. 정부는 이를 통해 고질적인 장시간 근무 문제를 해결하고,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일본 기업들은 우리와 정반대의 이유로 2년 먼저 유연근무에 관심을 보여왔다. 일본은 일자리는 많은데 노동력이 부족한 문제를 겪고 있다. 상황은 다르지만 노동 시장 문제의 해결책을 유연근무에서 찾고 있다는 점이 재미있다. 다양한 근무 방식을 제공해, 그동안 노동 시장에 참여하지 못한 계층까지 끌어들이겠다는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특히 재택근무·원격근무를 장려하며 '텔레워크(원격근무)' 캠페인까지 벌이고 있다.​한국과 일본이 노동 시장 상황은 다르지만, 해.. 2018. 9. 13.
[데이터넷] 알서포트, 화상회의 솔루션 '리모트미팅' UX 강화 클라우드 원격지원·제어 솔루션 기업 알서포트(대표 서형수)가 ‘회의실 객체를 이용한 화상회의 방법(Video conference method using conference room object)’ 미국 특허 등록을 마치고 사용자경험 기반 기술 고도화에 나선다.알서포트는 지난해 8월 국내 화상회의 최초로 ‘회의실 객체를 이용한 화상회의 방법(특허청 10-1771400)’의 사용자경험(UX) 특허를 등록한데 이어, 지난 7월 31일 미국에서 동일한 기술로 특허 등록(10038878)이 완료됐다고 밝혔다.해당 특허 기술은 리모트미팅에 사용된 사용자경험이다. 리모트미팅은 웹표준 기술 WebRTC(Web Real-Time Communication)를 기반으로 독자적인 미디어서버(AMS: Advanced Media.. 2018. 9. 13.
[동아닷컴] 화상 회의에 '변화 없는 혁신'을 주고싶다, 알서포트 전용준 PM 최근 법정근로시간 단축 함께 일과 생활의 균형을 추구하는 업무 문화가 우리나라에 자리잡고 있으며, 이를 위해 유연 근무제나 원격근무를 도입하는 기업도 늘어나고 있다. 7월 1일 부터는 300명 이상의 대기업의 경우 주당 근로 시간을 52시간으로 줄여야 하며, 다른 규모의 기업도 규모에 따라 2020년까지는 근로시간을 줄여야 한다. 이러한 업무 환경 변화는 직원의 근무 만족도나 업무 처리 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며, 기업 입장에서도 유능한 직원의 이직을 막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법정근로시간 단축 등 최근 노동 환경의 변화가 시작됐다(출처=IT동아)법정근로시간 단축이 도입되고 한 달이 지났고 이를 적용한 기업의 직장인의 반응 역시 다양하다. 퇴근이 빨라져 좋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초과노동시간을 입력하지.. 2018. 8. 20.